• 비에나래 계열사
  • 문의전화는 02-583-0500으로 전화주세요
  • 가입안내와 상담전화와 상담신청을 해주세요.

천태만상 중매이야기

필이 통하는 만남이 있는 곳 비에나래

HOME > 커플예감 > 천태만상 중매이야기

번호 제목 등록일 조회수
472 '지성이면 감천이다'를 몸소 실현한 신생 커플 2018-04-25 143

“회원님, 그 남성과는 잘 만나고 계신가요?
이제 만난 지 3개월 정도 됐네요!”
“예, 잘 만나고 있습니다.
그 남성분은 처음이나 지금이나 변함이 없네요.
본인도 직장일로 바쁠 텐데 하루도 빠짐없이 퇴근 후에
저희 집 근처까지 와서 만나고 갑니다.“
“네, 그러시군요. 그런 정성은 정말 보기 드문 일이네요.
계속 진지하게 만나보도록 하세요!”
“예, 그러지 않아도 이런 분 다시 만날 수 없을 것 같아서
다음 주에는 부모님께 소개드리려고 합니다.
상대방도 부모님께 저에 대해 어느 정도 얘기가 끝났다고 합니다.
별일 없으면 곧 결혼 결정될 듯합니다.”


지난 연말에 비에나래/온리-유에서 성혼된 지인의 소개로
가입한 후 세 번째로 만난 남성과 성혼소식이 임박한
한 여성회원의 사례이다.


36세로서 외국계 회사에 다니는 마음씨 착하고 반듯하게
살아온 여성이 바로 그 주인공!


워낙 순수하고 착하다 보니 무엇보다 사람 됨됨이를 최우선적으로

고려해서 배우자를 고르겠다고 작정했던 터라 목하 교제 중인 남성은
이런 그녀의 희망사항을 120% 충족시켜주고도 남는다. 


상대남성은 세 살 위의 변호사인데 하루도 빠짐없이 잠실(남성집)과
여의도(여성)를 오가며 열정을 불사르고 있다.
그러니 어찌 여성이 마음을 주지 않을 수 있겠는가?

목록

free 상담신청
상담신청하기
  
cm

@

  

확인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