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에나래 계열사
  • 문의전화는 02-583-0500으로 전화주세요
  • 가입안내와 상담전화와 상담신청을 해주세요.

언론보도기사

필이 통하는 만남이 있는 곳 비에나래

HOME > 매스컴 보도기사 > 언론보도기사

공지사항 비주얼

번호 제목 등록일 조회수
1828 결혼 성사 소식엔 신랑·신부처럼 기뻐 2015-03-09 3628
신문사 : 서울경제 실린날 : 2015년03월09월
사진1.hwp

fiogf49gjkf0d

"결혼 성사 소식엔 신랑·신부처럼 기뻐"


성혼율 32.9%' 미다스의 손'이경 ㈜비에나래 스타 커플매니저


서울경제 진영태 기자 nothingman@sed.co.kr


"수 차례 만남 끝에 결혼하기로 했다는 연락을 받을 때가 제일 기쁘죠."결혼정보업체 ㈜비에나래의 커플매니저 이경(50ㆍ사진)씨는 "직업이기는 하지만 성공 소식을 들으면 신랑 신부 못지않게 감동을 받는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제 입사 9년차에 커플매니저 경력 8년차인 이씨는 지난해에만 392쌍의 커플을 탄생시켜 업계에서는 '미다스의 손'으로 통한다. 성혼율이 평균 20%대인 다른 매니저와 달리 이씨는 32.9%(하루 평균 1.2쌍)에 이르니 그럴 만도 하다.이씨는 독특한 경력으로도 유명하다. 이화여대 수학과를 졸업한 뒤 IBM에서 3년, 마이크로소프트에서 14년을 근무했으며 한양대에서 MBA 과정까지 밟았다. 커플매니저 일과는 전혀 관련이 없는 분야들이다.이씨는 50대로 접어들면서 또 다른 도전에 나섰다. 커플매니저를 선택한 데 대해 "40대 이후 제2의 인생을 살고 싶었다"며 "다른 사람들을 더욱 행복하게 해줄 수 있는 방법이 뭘까 고민했다"고 설명했다.


감성적인 접근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 이씨는 하루 통화시간만 6시간이 넘는다. 이씨는 높은 성혼율의 비결에 대해 "매칭이 마치 조건만 보고 뚝딱뚝딱 끼워맞추는 것 같지만 고객 내면을 알지 못하면 아무것도 할 수 없다"며 "될 수 있으면 고객을 만나고 통화를 하며 조건보다 감성적으로 맞는 배우자를 찾기 위해 노력한다"고 말했다.이씨는 지난주 60대 시골 부부로부터 결혼 1주년이라며 감사전화를 받았다. "그 부부는 첫 만남을 가진 뒤 3일 만에 결혼을 결심했다"며 "감성적인 부분에 집중하다 보니 다른 조건들이 큰 걸림돌이 되지 않았다"고 회상했다.이씨는 "직업ㆍ외모 등 조건을 안 볼 수는 없지만 커플로 맺어지려면 첫 만남 이후 내면이나 가치관ㆍ성격 등에 대해 얘기를 많이 나눌수록 잘되는 것 같다"고 귀띔했다.


* 이경 커플매니저는 현재 커플매니저 9년차이다.


업계에서는 꽤 유명하여 신문에 일주일이 멀다하고 등장하고


TV에도 자주 출연하고 있습니다.


-SBS TV의 ‘골드미스가 간다’에 결혼전문가로 출연


-MBC TV의 ‘맞선 예절을 말하다’에 결혼전문가로 출연


-MBC TV의 ‘황혼에도 로맨스는 있다’에 재혼전문가로 출연


-종편 MBN의 ‘알토란(재혼 잘 하는 법)’에 재혼전문가로 출연 등


-종편 MBN의 ‘언니들의 수다’에 결혼정보업계 대표로 출연



[기사원문 보기]

목록

free 상담신청
상담신청하기
  
cm

@

  

확인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