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에나래 계열사
  • 문의전화는 02-583-0500으로 전화주세요
  • 가입안내와 상담전화와 상담신청을 해주세요.

언론보도기사

필이 통하는 만남이 있는 곳 비에나래

HOME > 매스컴 보도기사 > 언론보도기사

공지사항 비주얼

번호 제목 등록일 조회수
2446 hot)女, 외모 별로인데 능력男이 관심 보이면 ‘男여우과인가?’ 2022-12-19 569
신문사 : 서울경제, 세계일보 등 실린날 : 22년 12월 19일


[이 보도자료는 뉴시스, 스포츠경향, 이데일리, 웨딩21뉴스, 서울경제, 세계일보, 위키트리, 국민일보 등의 매체에 소개되어 pick으로 선정됐습니다


女, 외모 별로인데 능력男이 관심 보이면 ‘男여우과인가?’


결혼 상대를 찾을 때 대부분의 남성은 여성의 ‘외모’를, 대부분의  여성은 남성의 ‘경제력’을 가장 중요한 요소로 고려한다. 즉 경제력을 갖춘 남성과 외모가 뛰어난 여성은 결혼 시장에서 인기가 높을 수밖에 없다.


그런데 본인의 경제력(남)·외모(여)가 변변치 않은데 배우자감으로 준수한 이성이 관심을 보이면 미혼남녀들은 어떤 생각을 할까?


본인의 경제력(남)·외모(여)가 변변치 않은데 신붓감·신랑감으로 준수한 이성이 관심을 보이면 남성은 ‘나의 진가를 알아보는군!’, 여성은 ‘남자 여우과인가?’라는 생각을 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대표 손 동규)가 재혼 전문 결혼정보업체 온리-유와 공동으로 12일 ∼ 17일 사이 전국의 결혼희망 미혼남녀 536명(남녀 각 268명)을 대상으로 전자메일과 인터넷을 통해 ‘본인의 경제력(남)·외모(여)가 변변찮은데 배우자감으로 준수한 이성이 관심을 보이면 어떤 생각이 듭니까?’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이다.


이 질문에 대해 남성은 응답자의 34.3%가 ‘나의 진가를 알아보는군!’으로 답했고, 여성은 32.1%가 ‘남자 여우과인가?’라고 답해 각각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한 것.


이어 남성은 ‘코드가 잘 맞나?(26.1%)’ - ‘내 사회적 지위를 탐내나?(19.5%)’ - ‘내가 섹시한가?(내가 성적 매력이 있나?: 14.9%)’ 등의 순이고,


여성은 ‘나의 진가를 알아보는군!(28.4%)’ - ‘코드가 잘 맞나?(17.4%)’ - ‘내 사회적 지위를 탐내나?(16.1%)’ 등의 순을 보였다.


이경 비에나래 총괄실장은 “여성이 신랑감으로 경제력을 중시한다는 사실을 잘 아는 남성은 자신의 경제력 미흡에도 불구하고 신붓감으로 준수한 여성이 관심을 보이면 ‘결혼생활에는 경제력이 전부가 아니지’라며 자위 겸 안도하게 된다”라며, “여성은 외모가 별로인 자신에게 능력 있는 남성이 관심을 보이면 ‘나의 경제력을 탐하는 것인가’라고 의구심을 갖게 된다”라고 설명했다.


성격·경제력·외모 중 한 가지를 포기한다면 男‘경제력’-女’외모‘
두 번째 질문인 ‘결혼 상대를 물색할 때 성격·경제력·외모 등 핵심 배우자 조건 중 부득이하게 한 가지를 포기해야한다면 무엇을 포기할 것입니까?’에서는 남성의 경우 47.7%가 ‘경제력’을, 여성은 과반인 55.6%가 ‘외모’를 선택하여 각각 첫손에 꼽혔다.


그 다음으로는 남녀 모두 ‘성격(남 39.2%, 여 37.3%)’으로 답했다.


마지막 3위로는 남성의 경우 ‘외모(13.1%)’, 여성은 ‘경제력(7.1%)’을 들었다.


이 조사 내용을 분석해보면 결혼 상대를 선택함에 있어서 남성은 외모, 여성은 경제력을 포기하기 힘들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손동규 온리-유 대표는 “배우자 조건에 대해 미혼남녀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해보면 남녀 모두 ‘성격이 가장 중요하다’고 답하는 경우가 많다”라며 “그러나 현실적으로는 외모(남)와 경제력(여)에 가장 높은 비중을 둔다”라고 설명했다.
 
부부간에 ‘이것 차이’ 크면 갈등 고조 男‘성적취향’-女‘경제관념’
마지막 세 번째 질문인 ‘부부간에 어떤 차이가 크면 결혼생활에서 갈등이 심할까요?’를 묻는 질문에서는 ‘성적 취향(남 31.3%, 여 26.9%)’과 ‘경제관념(남 27.2%, 여 33.2%)’을 상위 1, 2위로 꼽았다. 단지 남성은 성적 취향, 여성은 경제관념을 더 높게 꼽았다. 


3위로는 남성, 여성 모두 ‘종교관(남녀 각 18.3%)’을 꼽았다.


마지막 4위로는 남성의 경우 ‘지적 수준(15.0%)’, 여성은 ‘정치  성향(14.1%)’으로 답했다.


비에나래 관계자는 “많은 미혼 남성의 경우 결혼의 가장 큰 의미를 부부관계에 둘 정도로 성생활을 중시하므로 아내가 특별한 이유 없이 부부관계를 거절하면 엄청난 마음의 상처를 받는다”라며, “부부생활에서 살림 및 가사를 담당하는 여성은 남편이 돈에 너무 인색하거나 반대로 돈을 허투루 쓰면 가정 경제에 어려움을 겪게 되어 고통스럽다”라고 설명했다. 


**(주)비에나래는 ‘행복한 커플로 가득한 활기찬 사회 건설’을 모토로 1999년 설립된 종합 결혼정보회사이다.


재혼 전문 사이트인 온리-유를 별도로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초혼과 재혼, 연령과 수준에 제한이 없는 전방위적 매칭이 가능하다. 


삼성 출신 CEO(대표 손동규)가 횟수 채우기식 소개를 지양하고 5-step Matching System을 통해 완성도 높은 매칭 서비스를 제공한다.



별첨 : 세부 설문조사 내용 1부


[기사원문 보기]

목록

free 상담신청
상담신청하기
  
cm

@

  

확인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