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에나래 계열사
  • 문의전화는 02-583-0500으로 전화주세요
  • 가입안내와 상담전화와 상담신청을 해주세요.

싱글들의 이야기

필이 통하는 만남이 있는 곳 비에나래

HOME > 싱글돌세상 > 싱글들의 이야기

싱글들의 이야기 비주얼

번호 제목 등록일 조회수
608 '조 바이든 미 대통령, 식사 매너 없다고?' 2023-03-02 310
결혼정보회사에서 미팅을 주선하고 나면 여러가지 컴플레인이 발생한다. 그 중 하나가 식사 매너이다. 

그런데 미국 등에서도 다르지 않은 듯하다. 최근 워싱턴포스트지에서는 미국 대통령 부부의 식사 주문을 놓고 SNS에서 갑론을박이다. 

워싱턴포스트(WP)는 바이든 대통령과 부인 질 바이든 여사가 최근 워싱턴 DC의 인기 있는 식당 '레드 헨'에서 식사했다고 보도했다. 미국에서 대통령들의 식사 메뉴는 대중 사이에 널리 회자하는 뉴스 가운데 하나다.

전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케첩 사랑을 비롯해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미식 애호 등은 소소한 정치적 관심거리였다.

바이든 대통령 역시 취임 이후 아이스크림 가게를 방문해 '최애' 메뉴인 초콜릿칩 아이스크림을 비롯해 딸기맛 등 여러 아이스크림을 주문하는 모습을 노출해 국민에게 친근하게 다가갔다.

다만 이번에는 바이든 부부가 나란히 같은 토마토 파스타를 주문하며 본의 아닌 논란에 불이 붙었다.

바이든 대통령 부부는 레드 헨 방문 당시 치커리 샐러드, 구운 빵과 버터, 리가토니 두 접시를 주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평소 미국 중산층의 식단을 즐겨온 이들 부부는 토마토 소스를 특히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WP는 "부부나 연인이 외식하면서 상대와 같은 음식을 주문하는 것은 사실상 금기사항"이라며 갑론을박이 이어지는 SNS 분위기를 전했다. 여러 접시를 주문해 다양한 음식을 경험하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라는 주장이 쏟아지는 가운데 일각에서는 굳이 커플이라고 음식을 공유해야 하느냐는 반발도 제기됐다.

한 DC 거주자는 "'레드 헨'의 리가토니는 한 접시를 혼자 먹어야 할 만큼 훌륭하다"며 논쟁이 무의미하다고 일갈하기도 했다. WP는 "열렬한 음식 공유론자에게도 가끔은 너무나 맛있기 때문에, 한 접시를 독차지해야 할 음식이 있기 마련"이라며 기사를 맺었다.

목록

free 상담신청
상담신청하기
  
cm

@

  

확인버튼